칠정산내편 및 외편과 케플러 제2법칙의 연관성

이미지
1. 들어가며최근 조선시대 배경의 신작을 구상하면서 이에 대한 자료수집 목적으로 여러 연구논문, 서적, 웹 페이지를 닥치는 대로 읽고, 스토리 내에 사용될 이벤트 등을 되도록이면 정확히 맞추기 위해 스텔라리움 등의 프로그램과 병행할 목적으로 당대에 사용되었던 역법서인 <칠정산>을 파헤치고 있다. 
<칠정산>에 관한 글이야 검색만 하면 쉽게 볼 수 있을 정도로 차고 넘치지만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칠정산>은 <내편>과 <외편>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내편>은 원나라의 수시력을, 외편은 아랍의 회회력을 기반으로 조선(한양) 기준으로 고친 것이다. 이들의 전체적인 구조와 내용, 그리고 대체 어느 항목을 한양 기준으로 고치거나 추가한 것인지, 정말 네이버에 검색하기만 하면 나오는 것처럼 이순지는 지동설을 주장했는지(;;) 설명하고자 하면 끝이 없지만, 이 글은 <칠정산> 전체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쓰고 있는 글이 아니라 그 중 일부 항목을 케플러 법칙과 연관짓고자 쓰고 있는 글이기 때문에 다음으로 미루도록 하겠다.
당대 사람들은 이미 태양이나 달의 운행에서 속도 차이가 발생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는 <칠정산내편법>뿐 아니라 수시력법에서도 적용되는 이야기이다. 그들은 태양과 달이 어느 점에 있는지 정확히 알기 위하여(예를 들면 절기일을 계산하고, 삭망의 시각을 알려고 할 때) 태양(정확히는 지구)과 달의 평균적인 속도만을 고려하지 않고 이미 근점으로부터 시간에 대한 속도 변화를 고려하고 있었다. 그래서 지구의 근일점과 달의 근지점 부근에서 공전 속도가 빨라진다는 것, 반대로 지구의 원일점과 달의 원지점 부근에서 공전 속도가 느려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것이 케플러 제2법칙까지의 유도에 대한 단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특히 그들이 이 속도 변화를 알아내기 위해 사용한 값들이 비교적 정확하다면 타원궤도를 가정했을 때 공전궤도에서의 면적속도가 변하지 않고 일정하다는 결론에 다다를 …

사용법을 알아보았다 / 소간의

이미지
(어떤 표)
1.1 도입 <사용법을 알아보았다> 시리즈는 작성자인 와플이 자료들을 찾아다니면서 조선시대 천문의기들의 사용법을 공부하는 시리즈이다. 목적은 나의 창작 활동을 위해 나의 사이트에 가독성 높은 자료를 정리하고, 그 레퍼런스가 될 자료들을 한데 모으기 위해서이다.

새로 올리는 자료들에는 비정상적으로 당시의 과학 및 기술을 높이 평가하는, 소위 말하는 '국뽕 양념'을 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무턱대고 이들을 찬양할 생각도, 폄하할 생각도 없고, 장점과 한계를 명확히 하는 형식으로 쓰고자 한다.

1.2 소간의의 구조

[그림 1.1] 은 <소간의>를 검색하면 흔히 찾을 수 있는 이미지의 축약이다. 일반적으로 용 머리 두 개에 각각 두 개의 기둥을 꽂아 넣고, 각각의 기둥에 원형 틀 2개씩이 꽂혀 있는 형태이다. 그러나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점 중 하나는,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이 기구를 실제 사용할 때에는 이와 같은 형태 그대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당시 사람들은 오히려 [그림 1.1] 과 같은 상태의 소간의를 낯설어할지도 모른다. 실제로는 이 두 기둥 중 하나만을 용도에 맞게 꽂아서 사용했다고 한다.

보이는 바와 같이, [그림 1.1] 의 기둥들은 두 방향으로 뻗어 있다. 하나는 천정(Zenith) 방향으로, 또 다른 것은 북극성 방향이다. 이것은 기둥뿐 아니라 수직으로 세워진 원의 회전축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수직과 수평으로 배치된 원은 모두 각도기와 같이 돌려서 조정하며 각도를 측정해 구면좌표계 상의 위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즉, 이것은 천구 상에 적용할 수 있는 좌표계인 지평좌표계와 적도좌표계에서 임의의 천체의 위치를 측정할 수 있도록 한 각도기라고 할 수 있다.

이와 비슷한 구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초/중학교 시절 수행평가 등에 많이 사용했던 '태양방위각 및 고도측정기' 가 있다. 이것은 지평좌표계에서의 방위각 및 고도측정만을 할 수 있지만, 훨씬 단순화된 구조를 가진다.


프롤로그

이미지
네이버에서 프롤로그 역할을 했던 포스트
*

닉네임 _ 와플 / dWArf PLanet 생일 _ 96.10.08
*
<포털> 메인 페이지 _  WP(임시제목) 트위터 _ @dWAPLanet 작품방 _ 와플의 포스타입 네이버 아이디 _ 미개설
*
블로거는 처음입니다.
원래는 네이버 아이디를 만들려고 했는데 휴대폰 번호로 이미 세 개의 네이버 아이디를 만들어서
그냥 구글 아이디만 새로 팠습니다.
문제는 지금 결제되는 것들이 전부 예전 아이디인데 큰일났습니다 ㅋㅋㅋ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생각한 게 없어요.
지금까지 약 먹고 잔 것 밖에 없거든요.
창작활동 같은 건 유지했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아이디가 전부 예전 아이디..

생각나면 수정해 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