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법을 알아보았다 / 소간의

이미지
(어떤 표)
1.1 도입 <사용법을 알아보았다> 시리즈는 작성자인 와플이 자료들을 찾아다니면서 조선시대 천문의기들의 사용법을 공부하는 시리즈이다. 목적은 나의 창작 활동을 위해 나의 사이트에 가독성 높은 자료를 정리하고, 그 레퍼런스가 될 자료들을 한데 모으기 위해서이다.

새로 올리는 자료들에는 비정상적으로 당시의 과학 및 기술을 높이 평가하는, 소위 말하는 '국뽕 양념'을 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무턱대고 이들을 찬양할 생각도, 폄하할 생각도 없고, 장점과 한계를 명확히 하는 형식으로 쓰고자 한다.

1.2 소간의의 구조

[그림 1.1] 은 <소간의>를 검색하면 흔히 찾을 수 있는 이미지의 축약이다. 일반적으로 용 머리 두 개에 각각 두 개의 기둥을 꽂아 넣고, 각각의 기둥에 원형 틀 2개씩이 꽂혀 있는 형태이다. 그러나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점 중 하나는,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이 기구를 실제 사용할 때에는 이와 같은 형태 그대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당시 사람들은 오히려 [그림 1.1] 과 같은 상태의 소간의를 낯설어할지도 모른다. 실제로는 이 두 기둥 중 하나만을 용도에 맞게 꽂아서 사용했다고 한다.

보이는 바와 같이, [그림 1.1] 의 기둥들은 두 방향으로 뻗어 있다. 하나는 천정(Zenith) 방향으로, 또 다른 것은 북극성 방향이다. 이것은 기둥뿐 아니라 수직으로 세워진 원의 회전축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수직과 수평으로 배치된 원은 모두 각도기와 같이 돌려서 조정하며 각도를 측정해 구면좌표계 상의 위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즉, 이것은 천구 상에 적용할 수 있는 좌표계인 지평좌표계와 적도좌표계에서 임의의 천체의 위치를 측정할 수 있도록 한 각도기라고 할 수 있다.

이와 비슷한 구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초/중학교 시절 수행평가 등에 많이 사용했던 '태양방위각 및 고도측정기' 가 있다. 이것은 지평좌표계에서의 방위각 및 고도측정만을 할 수 있지만, 훨씬 단순화된 구조를 가진다.


프롤로그

이미지
네이버에서 프롤로그 역할을 했던 포스트
*

닉네임 _ 와플 / dWArf PLanet 생일 _ 96.10.08
*
<포털> 메인 페이지 _  WP(임시제목) 트위터 _ @dWAPLanet 작품방 _ 와플의 포스타입 네이버 아이디 _ 미개설
*
블로거는 처음입니다.
원래는 네이버 아이디를 만들려고 했는데 휴대폰 번호로 이미 세 개의 네이버 아이디를 만들어서
그냥 구글 아이디만 새로 팠습니다.
문제는 지금 결제되는 것들이 전부 예전 아이디인데 큰일났습니다 ㅋㅋㅋ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생각한 게 없어요.
지금까지 약 먹고 잔 것 밖에 없거든요.
창작활동 같은 건 유지했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아이디가 전부 예전 아이디..

생각나면 수정해 보겠습니다.

*